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박은빈 "'우영우' 부담 NO, 쉽게 '무인도의 디바' 선택" [인터뷰①]

  • 최혜진 기자
  • 2023-12-05
'무인도의 디바' 배우 박은빈이 지난해 큰 사랑을 받았던 전작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이하 '우영우') 이후 '무인도의 디바'를 택한 이유를 밝혔다.

최근 박은빈은 스타뉴스와 만나 지난 3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무인도의 디바'(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무인도의 디바'는 15년 만에 무인도에서 구조된 가수 지망생 서목하(박은빈 분)의 디바 도전기를 담았다. 박은빈은 극 중 사고로 무인도에 15년 낙오됐다 구출된 서목하 역을 연기했다.

이날 박은빈은 "모두 주목할 때 부담을 느끼기보단 이끌리는 작품을 선택하자는 생각이 강했다. 그래서 쉽게 선택한 작품이 '무인도의 디바'였다. 사실 '우영우'는 정말 어렵게 선택했던 작품이라 이번에는 반대로 쉽게 가보자 해서 선택했다"며 "그런데 최소 네 가지를 잘해야 하더라. 수영 노래, 기타, 또 해보지 않은 사투리까지 해야 했다"고 말했다.

박은빈은 전작과 다른 새 얼굴을 보여 줘야 한다는 압박감도 느끼지 않았다고. 그저 그는 현재 주어진 작품에 최선을 다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작과 완전히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려는 욕심으로 작품을 선택하진 않는다. 본질을 잃어버릴 수도 있을 것 같아서 그때 당시 선택에 충실할 수 있는 것을 선택하게 된다"며 "'우영우'를 한창 촬영하고 있을 때 '무인도의 디바' 제안을 받았다. 개인으로 환기해야 할 때 작품을 선택하는 편인데 '무인도의 디바'라는 제목이 흥미로워서 눈에 들어왔다. '이게 무엇을 다루는 내용일까' 궁금해서 대본을 읽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시놉시스를 중요하게 생각해서 잘 살펴보는 편인데 시놉시스보다 대본을 먼저 읽게 된 유일한 작품이 '무인도의 디바'였다. '이것이 뭐데?' 하면서 드론을 발견하는 (서) 목하가 영상으로 어떻게 표현될까 궁금하더라"며 "생존보단 동화 같은 설정을 어떻게 내 얼굴로 구현할 수 있을지도 궁금했다. 또 15년 동안 그려왔던 (윤) 란주(김효진 분)를 만난 목하가 15년이란 공백기를 어떻게 채워갈지도 흥미로웠다. 목하가 무인도의 생활로 어떤 걸 얻었는지도 알아가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최혜진 기자 | hj_622@mtstarnews.com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