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GD는 혐의 부인, 이선균은 침묵? 마약 혐의 미묘한 온도차[종합]

  • 윤상근 기자
  • 2023-10-27


빅뱅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이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면서 향후 경찰 수사 결과에 촉각이 더욱 세워지게 됐다.

지드래곤은 27일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케이원챔버 김수현 변호사를 통해 공식입장을 전하고 "우선 저는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없습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최근 언론에 공개된 '마약류 관리 법률 위반'에 관한 뉴스 보도 내용과도 무관함을 밝히는 바입니다"라고 주장했다.

지드래곤은 "다만 많은 분들이 우려하고 계심을 알기에 수사기관의 조사에는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보다 성실히 임하겠다"라고 덧붙이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지난 25일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지드래곤을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앞서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이선균을 입건 후 강제수사를 벌였고 이 과정에서 지드래곤을 특정하고 입건한 바 있다.




지드래곤의 이번 입장은 앞서 이번 '연예인 마약 게이트'의 포문을 열었던 이선균의 입장과 분명 온도 차이가 있다는 점에서 시선을 모으고 있다.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현재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선균을 먼저 내사자에서 피의자로 전환시켰다. 이에 더해 경찰은 이선균과 지드래곤에게 마약을 제공한 혐의로 의사 C씨를 불구속 입건하기도 했다. C씨는 올 초부터 최근까지 이선균과 지드래곤, 유흥업소 실장 D씨 등 4명에게 마약을 공급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경찰은 이선균이 출입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강남의 유흥업소 실장 D씨를 지난주 마약류관리법위반 혐의(향정)로 구속했다. D씨는 이선균을 협박해 3억 5000만원을 갈취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이선균이 서울의 D씨 자택에서 대마 등을 투약한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추후 이선균을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유흥업소 종업원 E씨가 불구속 입건됐고, 재벌가 3세, 작곡가, 가수지망생 등 5명도 내사를 받고 있다. 지드래곤은 지난 2011년 5월 일본에서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기소 유예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이선균은 자신의 법률대리인을 통해 "이선균에게 제기되고 있는 의혹에 대해 정확한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앞으로 진행될 수 있는 수사기관의 수사 등에도 진실한 자세로 성실히 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선균은 사건과 관련된 인물인 A씨로부터 공갈, 협박받았으며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했다. 이와 함께 이선균은 이번 혐의로 새 드라마 '노 웨이 아웃'에서 자진 하차했다.

혐의를 부인한 지드래곤에 비해 이선균은 혐의를 명확하게 부인하진 않았다는 점이 눈길을 끄는 부분이다.

한편 이른바 '이선균 리스트'라는 제목과 함께 무분별하게 퍼진 '마약 지라시'를 통해 일부 연예인들의 실명 거론과 함께 근거 없는 소문이 돌고 있어 우려도 더해지고 있다.

걸그룹 르세라핌 멤버 김채원과 (여자)아이들 멤버 전소연, 가수 겸 작곡가 박선주는 26일 이 지라시에 거론됐고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력하게 반발했다.
윤상근 기자 | sgyoon@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