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16기 상철 "여성들에게 메시지 많이 와"..美 라이프 공개 [나솔사계] [종합]

  • 최혜진 기자
  • 2023-10-27
'나는 솔로' 16기 출연자 상철(가명)이 미국 시애틀 라이프를 최초 공개했다.

26일 방송된 SBS플러스, ENA 예능 프로그램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나는 솔로' 이후 미국으로 돌아간 16기 상철의 '리얼 라이프'가 펼쳐졌다.

앞서 상철은 '나는 솔로'의 돌싱 특집인 16기에 출연해 역대급 화제성과 시청률을 기록했다. 또한 영숙과의 아슬아슬한 로맨스로 화제를 모았다. 미국의 유명 항공기 제조회사에서 공급망 분석가로 일하고 있는 그는 이날 '나는 솔로' 그 후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전했다.

우선 상철은 자신을 촬영하기 위해 미국까지 날아온 제작진을 만나러 시애틀 공항으로 마중 나왔다. 여전히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동물 티셔츠를 입고 등장해 범상치 않은 매력을 발산했다. 제작진과 반가운 인사를 나눈 뒤, 그는 공항 주차장에 댄 자신의 차를 타러 함께 이동했지만 자신의 차 위치를 찾지 못해 계속 허둥댔다. 간신히 차를 찾은 상철은 제작진을 태워 차로 이동하면서 그간의 근황을 들려줬다.

그는 "여기 와서 재택근무를 주로 하고 있는데, 친구도 거의 안 만났다. 방송 나오는 것에 대한 실감도 못 느꼈고, 어디 장을 보러 가도 알아보는 사람이 없었다"고 덤덤히 말했다. 그러나 이내 "한국 마트를 들렀는데 몰래 사진 찍는 분들이 있더라. 식당에 갔는데, 사장님이 (절) 알아보셨다. 한인들은 좀 알아보시는 것 같다"며 교민 사회의 '스타'로 주목받고 있음을 쑥스러운 듯 알렸다.

무엇보다 상철은 '나는 솔로' 출연 후 많은 여성들에게 연락이 오고 있다는 희소식을 전했다. 그는 "돌싱이라 (여성들에게 연락이) 안 올 줄 알았는데 진짜 괜찮은 분들의 메시지가 많이 왔다. 한국이 외모 지상주의라는 얘기를 들었는데 전혀 그렇지 않은 것 같다. 저처럼 아무렇게 하고 나가도 좋게 봐주시는 분들도 있으니까. 이번에 한국에 대한 생각도 많이 변하고 많이 배웠다"며 감사함을 내비쳤다.

상철의 집은 시애틀 근교의 벨링햄에 위치해 있었다. 날이 저물고, 밤이 늦도록 계속된 상철과의 여정에 제작진은 "(집이) 시애틀 시내가 아니었네요?"라며 깜짝 놀랐다. 상철은 원주민 보호구역으로 아주 조용하고 경관이 좋은 자신의 동네 장점을 어필했고 얼마 뒤, 벨링햄에 도착했다. 그런데 여기서 또다시 길을 잃어 자기 집을 찾지 못하는 '허당미'를 드러냈다. 우여곡절 끝 도착한 상철의 집은 넓고 조용한 바닷가 바로 앞에 자리한 아담한 2층 주택이었다. 집 안에는 상철의 취향을 가득 반영한 각종 동물 인형과 피규어가 대거 장식돼 있었다.

특히 상철의 소중한 장식장엔 1988년 서울올림픽 마스코트 호돌이부터 죽은 반려묘를 닮은 인형, 전처와의 신혼여행에서 산 캐릭터 등 온갖 물건이 진열돼 있었다. 그는 "창고에 있는 것까지 다 포함하면 수백 개 될 것 같다. 가격으로 치면 몇천 불(수백만 원)도 넘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고 가게에서 보물찾기 한 게 대부분"이라고 자신의 '찐 애정템'을 공개했다. 불곰, 하이에나, 표범, 늑대 등 각종 동물이 그려진 '동물 티셔츠 컬렉션'과 스티로폼을 손수 깎고 칠해 만든 '셀프 피규어'도 눈에 띄었다.

집 소개를 마친 상철은 간단한 준비물을 챙겨, 집 앞 갯벌에서 조개를 채취했다. 능숙한 솜씨로 조개를 한가득 잡은 상철은 조개를 해감한 뒤, 라면 끓이기에 돌입했다. 앞서 '나는 솔로'에서 "부엌은 여자의 공간"이라는 '유교 보이' 면모를 보였던 그는 이날 "전 좋아하는 여자를 위해서 다 할 수 있다"면서도 "여자분들이 나중에는 자동적으로 주방 일은 하게 되더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집안일은 하면 하는데, 앞으로 좀 해야 될 것 같다. 아내가 행복하다면 해주면 좋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별로 안 우러나오는 말 같다"는 제작진의 발언에, "동물들도 자기 역할이 있지 않나, 저는 제 역할이 있고. 여자는 나중에 집안의 어머니로서, 아내로서, 며느리로서 본인한테 어울리는 일을 맡아서 하면 집안의 평화에 있어서 괜찮을 것 같다"고 돌려 말했다.

간단한 식사 후, 상철은 자신이 먹은 그릇과 냄비를 곧장 설거지했다. 뒤이어 창고에서 전기톱을 가지고 나와 정원의 풀과 나무를 손질했다. 땀을 뻘뻘 흘리던 그는 "나무 다듬고, 가지 치고, 잡초 뽑고, 물 주고, 창고 정리, 외벽 도색까지 다 내가 한다"며 "부엌에 들어가는 미국 남자들이 별로 없다고 본다. 이거 하면서 요리까지 할 기력이 없다"고 말했다. 구슬땀을 흘린 상철은 잠시 후, 노와 카약을 들고 바다로 향했다. 이어 물범을 쫓아 잔잔한 바다를 누볐으며, 노을 속 여유를 만끽했다. 상철은 "이러면 힐링이 되는 느낌"이라고 안빈낙도의 삶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최혜진 기자 | hj_622@mtstarnews.com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