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형따라 마야로' 차승원, 마야문명 지식 술술..시청률 최고 6.8%[종합]

  • 한해선 기자
  • 2023-08-05

'형따라 마야로 : 아홉 개의 열쇠'가 재미와 정보,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고 '역시나'를 입증한 명불허전 차승원의 예능 귀환을 알렸다. 첫 방송부터 '불금의 꿀잼'을 예약하며, 시청률도 최고 6.8%까지 상승, 대박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형따라 마야로 : 아홉개의 열쇠'(연출 방글이) 1회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4.3%, 최고 6.8%, 전국 가구 평균 3.8%, 최고 5.6%로, 케이블-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1.8%, 최고 2.8%를 나타내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제공, 유료가구 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먼저 업그레이드된 차승원의 예능캐 '차박사'가 눈길을 끌었다. 우리가 알고 있던 모델, 배우, 혹은 요리하는 '차셰프' 뿐 아니라, '차박사'로 불러도 손색이 없을 고대 문명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선보인 것. 특히 마야의 창조신화부터, 세계 7대 불가사의 중 하나인 치첸잇차 피라미드를 통해 본 마야의 건축과 천문학 등 차승원이 전한 신비로운 마야 문명에 다양한 지식은 보는 재미에 머리까지 채우는 재미가 더해졌다. 이렇게 탄생한 틈새 코너 '차박사가 알려주는 마야 문명 이야기'는 기존 예능 프로그램과는 차별화된 '형따라 마야로 : 아홉개의 열쇠'의 정체성을 드러내기도 했다.

'둘째형' 김성균의 예능적 매력은 반전 그 자체였다. 살벌한 연기모드를 내려놓은 '사람' 김성균은 차승원의 전언대로 얌전한 말투에 조신한 행동까지 무척이나 결이 고운 순수한 영혼이었다. 또한, 여기에 언제 터질지 모르는 아재 개그로 차승원을 질색하게 만든 예능감은 예상치 못한 웃음까지 꽉 잡았다. 주연을 웃다가 쓰러지게 만든 차승원과 김성균의 개그 티키타카는 앞으로의 기대 포인트로 자리잡았다. 뭐든 다 잘하는 '황금막내' 주연의 활약도 돋보였다. 제작진과의 사전 만남에서부터 "예쁨 받을 자신 있다"던 그는 형들을 위한 '맞춤형' 센스로 칭찬을 독차지했다. 특히 두 형이 한국어로 입력하면 바로 스페인어로 출력해 주문부터 계산까지 해내는 등 적재적소에서 올라운더의 면모를 발휘, 시청자들의 눈길도 사로잡았다.

지나칠 수도 있는 발언을 놓치지 않고 번뜩이는 눈빛을 장착하고 모든 걸 재미로 승화할 준비를 마친 방글이 PD의 활약 역시 '꿀잼' 포인트였다. "태초에 인간이 문명을 일으켰던 고대에 대한 관심이 많고, 그래서 문명 발상지는 꼭 가보고 싶었다"며 쉴 틈 없이 쏟아내는 차승원의 이야기를 듣고 있던 방글이 PD. 하지만 "척박한 환경에서 뭔가를 이뤄낸다"는 그의 위험한(?) 발언에 곧장 척박하지만 그 안에서 차승원이 빛날 수 있는 마야 탐험 코스를 접수했다. 또한, 숙소에 도착한 '마야즈 3인방'에게 보물 상자와 아홉 개의 어드벤처 미션 주제를 담은 '마야 안내서'를 건넨 후, 차승원의 농담과 핀잔에도 이번 프로그램의 세계관을 꿋꿋하게 지키며 설명을 이어가는 등 '웃참'에도 강한 면모를 보였다. 이에 "녹록하게 데려갈 제작진 아니지만, 내가 녹록하게 해보겠다"고 동생들을 이끈 차승원과의 '밀당'은 앞으로의 이야기를 더욱 기대케 했다.

그리고 시청자들이 고대하던 차승원의 첫 요리와 레시피, 그리고 '차셰프만의 킥'도 드디어 공개됐다. 차승원은 이틀간 한식을 접하지 못한 동생들을 위해 칼칼한 '닭볶음탕'을 준비했다. 옥수수 사료를 먹어 껍질이 노랗고 크기가 커 질긴 닭 등 전통 시장에서 구입한 낯선 현지 재료로도 뚝딱 요리를 완성해 감탄을 자아내며 '차셰프의 화려한 컴백'을 알렸다. 틈틈이 동생들을 웃게 하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드리프트 개그는 맛있는 밥상에 즐길 거리까지 얹었다.

그리고 '마야즈 3인방'은 첫 번째 미션 '마야인의 밥상'을 수행하기 위해, '쏘칠족' 마을로 향했다. '쏘칠족'은 아직까지 마야어를 사용하는 마야의 후손들로, 언어와 의상 등 마야의 전통을 잘 지키며 살아가고 있는 부족. 그런데 이들을 초대한 쏘칠족 가족이 해주는 마야의 음식 먹기 미션에 설레는 가슴이 부푼 것도 잠시, 요리왕 타이틀도 박탈될 수 있는 '차셰프' 인생 최대 위기뿐 아니라 '마야즈 3인방'의 잠자리 위기까지 예고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급기야 차승원이 무언가를 향해 "가만두지 않겠다"고 경고하는 모습도 포착돼 다음 이야기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렸다.
한해선 기자 | hhs422@mtstarnews.com
Go to Top
2019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