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방탄소년단 뷔 모교 파노라마 벽화 '뷔로드' 화려한 재탄생 예고.."태형이의 날들이 밝게 빛나기를"

  • 문완식 기자
  • 2022-03-24
방탄소년단(BTS) 뷔의 모교에 설치된 벽화가 팬들의 서포트로 초대형으로 연장돼 대구의 명소, '뷔로드'로 더 화려하게 재탄생한다.

'뷔 벽화'는 지난해 뷔의 생일을 맞아 뷔의 중국 최대 팬클럽 바이두뷔바가 14번째 생일 선물의 일환으로 추진해 조성됐다.

기존에 설치된 33m '뷔 벽화'에 길이 25m 높이 2m 규모의 벽화가 추가 조성되며 총 58m의 초대형 벽화가 탄생할 예정이다.

'뷔 벽화'는 대성초등학교 담장을 따라 뷔의 곡들의 이미지를 형상화한 아트 벽화로 뷔의 솔로곡, 자작곡 등 8년 간의 음악 작업과 스토리가 파노라마 형식으로 담겼다.
배경 디자인은 뷔가 만든 방탄소년단의 상징 '보라해'를 나타내는 보라색과 뷔가 가장 좋아하는 화가 '반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을 모티브로 했다.

벽화 상단에는 LED 조명이 설치돼 있으며 조명부에는 팬들이 뷔에게 보내는 러브레터 "어제보다 더 내일보다 덜 사랑합니다"가 새겨져 있어 눈길을 끈다. 벽화 말미에는 "얼굴은 명화, 성격은 동화, 인생은 영화"라는 뷔의 유명한 닉네임과 함께 "태형이의 날들이 밝게 빛나기를"이라는 문구가 적혔다.

학교 외벽에 K팝 아티스트의 개인 벽화가 설치된 것은 세계 최초로 큰 화제를 모았다. 막강한 글로벌 팬을 보유하고 있는 뷔의 벽화가 있는 대구의 뷔로드는 새로운 K팝 명소로 떠오르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대구 서구청은 뷔의 모교인 대구 비산동 대성초등학교 외벽에 조성돼 지역 명소로 자리 잡고 있는 '뷔 벽화'가 추가 조성된다고 밝혔다. 또 "뷔 벽화로 관광 효과를 유발할 수 있었다. 국내 팬들과 지역 주민은 물론 타지역에서 공부하던 교환학생까지도 벽화를 보러 많이 찾고 있다"고 덧붙이며 이번 벽화 추가 조성으로 국내외 관광객 유입을 기대하고 있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특히 인근의 달성 토성 마을, 개통을 앞둔 서대구역 등과의 연계에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며 대구 관광재단과도 시티 투어 연계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벽화 완성은 4월 말에서 5월 초로 예상돼 오는 6월 싱가포르 양궁 대표단이 전지훈련을 위해 대구를 찾는 시기에 관광 프로그램에도 반영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잇보이' 뷔의 벽화가 핫플레이스로 급부상하며 대구 랜드마크로 각광 받으면서 지역 관광과 경제에 이바지함은 물론, 지역의 문화와 관광 산업이 세계적으로 더 알려질 것으로 기대된다.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문완식 기자 | munwansik@mt.co.kr
Go to Top
2021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