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ARTIST AWARDS News Photo Content

News

방탄소년단 뷔, 목화꽃 입에 물고..러블리 '빛나는 청춘'

  • 문완식 기자
  • 2022-03-23
방탄소년단(BTS) 뷔의 빛나는 청춘이 돋보이는 눈부신 미모가 팬들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은 유튜브 채널 방탄티비를 통해 새로 기획한 다이어리 꾸미기 콘텐츠를 위해 스티커가 되는 사진을 촬영하는 현장의 모습을 담은 '방탄소년단 'DECO KIT' Photoshoot Sketch' 영상을 공개했다.

뷔는 스카이블루 셔츠에 넥타이를 매고 베이지 슬랙스를 매치한 캐주얼하고 경쾌한 프레피룩을 입고 청춘 영화에서 방금 나온 하이틴 같은 모습으로 등장했다.
자연스런 브라운 헤어스타일의 내추럴한 모습에서는 비누향 같은 상큼한 달콤함이 카메라를 뚫고 나왔다. 뷔는 캔디를 입에 물거나 무심한 눈빛으로 카메라를 바라보며 촬영을 시작했다. 이어 편안한 자세로 과자를 먹거나 곧 책에 빠져 집중하는 모습 등 다양한 모습을 연출했다.

작은 얼굴에 맑고 큰 눈동자, 깨끗한 피부, 넓은 어깨, 우월한 기럭지는 신이 내린 선물로 렌즈를 통해 보이는 세계 제일미남의 얼굴과 몸매는 그 자체가 그림이다.

뷔는 귀엽고 상큼한 개구쟁이 같은 모습에서 목화꽃을 입에 물고 몽환적인 분위기로 변신, 설렘을 유발했다.

곱슬거리는 베이비펌 헤어, 말간 얼굴, 탄탄한 몸매가 드러나는 니트, 목화솜 꽃, 청순한 얼굴이 어우러진 사진에서는 자유롭고 아름답고 사랑스러운 뷔의 청춘의 한 페이지를 엿볼 수 있었다.

이어진 촬영에서 뷔는 차안에 앉아 시크한 눈빛으로 반항기가 가득한 분위기로 무심하게 밖을 보고 있는 모습을 연출했다. 햇살에 빛나는 황금 모래같이 반짝이는 뷔의 아름다운 머릿결과 태닝을 한 듯 톤 다운한 메이크업을 한 얼굴에서 섹시함과 귀여움이 동시에 느껴졌다.

뷔는 촬영현장에서 분위기메이커 역할을 하면서 스태프들에게도 해피바이러스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뷔는 촬영을 마치면서 열심히 찍었으니 기대를 많이 해달라고 부탁했다.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문완식 기자 | munwansik@mt.co.kr
Go to Top
2021 Asia Artist Awards

투표 준비중입니다.

닫기